교수개인홈페이지(세브란스병원 최영득)

choiyd.egloos.com

포토로그




사우디 부호 전립선암 로봇수술 –세브란스병원 최영득교수의 해외 진료 사례 로봇수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우디아라비아의 한 부호가 세브란스병원에서
18일간 1억원의 진료비를 쓰고 간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올해 74세인 사우디인 남자 A씨는 세브란스병원에서 비뇨기과 최영득 교수의 전립선암 로봇수술 받기 위해 지난달 20 VIP병실에 입원했다가 지난 8일 퇴원했다. A씨가 머문 VIP병실은 1일 입원료가 240만원이다.

이 기간 동안 A씨는 비뇨기과 최영득 교수의 집도로 전립선암 로봇수술과 척추수술 등 총3건의 수술을 받았다. A씨는 또 자신의 수술 뿐 아니라 함께 온 첫째, 둘째 부인의 VIP검진비도 지불했다
.


A
씨의 로봇수술비와 VIP병실 사용료는 한국인과 동일하게 책정됐으며 진료비는 항목에 따라 미국 행위수가를 적용해 1.5~3배 정도 더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브란스병원 관계자는 "A씨가 세브란스병원에서 지출한 비용은 대략 9400만 여 원 가량으로 영수증에 포함되지 않는 것 까지 합치면 1억원 가량 된다"고 말했다.

A
씨의 주치의인 최영득 교수는 "A씨는 세브란스병원에서 VIP 검진을 받다 전립선암이 발견됐지만 처음에는 수술을 꺼렸다. 사우디 대부호들은 암이 발병하면 미국의 유명 병원에서 수술받기를 원하기 때문이다"라며 "하지만 A씨는 결국 세브란스병원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

병원 쪽은 A씨가 거액을 지출하고 돌아간데 따라 중동 등 아랍계 부호를 상대로 의료관광 상품을 개발하는데 착수했다. 이철 원장은 "해외환자 유치대상에 사우디 등 중동의 국가들도 포함된다" "이들을 유치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pjk914@medigatenews.com)


후기결과

사우디 부호의 로봇 수술은 console time 40분 소요되었으며, 출혈도 없었읍니다.  수술결과는 좋았고, 요도 카테터 제거한 날부터 요실금없이 소변은 잘 보았으며, 성기능은 이루어졌읍니다. 추후 한국내원시 관찰예정입니다.

-세브란스 병원 비뇨기과 최 영득-

  


덧글

  • cucu 2009/09/23 23:46 # 삭제 답글

    역시 교수님은 믿음직 하시네요. 외국 사람까지 수술하시고
    수술 후 마음이 많이 놓이고요.
    암이지만 깨끗이 수술했다는 믿음으로 살고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최영득 2009/10/03 07:38 # 삭제 답글

    저뿐만이아니고 우리나라 사람들은 손재주와 머리가 좋아 저 아니더라도 잘하였을것입니다.
    모두가 암으로부터 해방되는 날까지 기도드립니다.
  • 2016/03/31 08:51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