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개인홈페이지(세브란스병원 최영득)

choiyd.egloos.com

포토로그




일천번 태어나도 나는 비뇨의학과 의사로 살겠다 프로필

 

Health update

 

최영득 교수 자체는 이미 권의 책이다. 산골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국내외 의사들이 한수 청하는 로봇 수술의 대가가 되었고, 스스로 도달한 세계 최단 시간’, ‘아시아 최다 수술기록을 연일 갱신하고 있다. 그로 인해 새로 쓰여 지고 있는 비뇨의학과 역사는최영득 교수를 사람은 있어도 한번 사람은 없다 환자들의 헌사가 더해져 뭉클하다.
드넓은 대지에서 온갖 생명과 뒹굴며 자란 소년은 어떻게 로봇 수술의 1인자가 되었을까? 그의 페이지를 펼쳐 보자.

 

90분보다 뜨거운 그의 20

한손에 커피를 , 최영득 교수의 수술방 앞에서 우왕좌왕하는 방문객들을 종종 목격하게 된다. 교수가 수술을 시작하는 것을 확인하고 커피를 사러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수술이 종료되어 버린 것이다.

빨라야 90분이 소요되는 전립선 로봇 수술을 실제로 20 만에 완료할 있다고는 생각하지 못해 생겨나는 해프닝이다. 타고난 술기, 남다른 신의 수가 따로 있어서가 아니다. 아시아 최초로 3,000례를 돌파한 최영득 교수의 공력이 일군 성과다.
나를 찾아와 환자들의 신뢰와 전국에서 환자를 보내준 동료 의사 선생님들의 신의, 가까이에서 도와주는 간호사분들의 헌신으로 함께 달성한 것이죠. 동료들이 인정해 주는 것이 가장 고마워요.” 겸손에 겸양을 더한대도 역대급 성과다. 최영득 교수가세계 최단 시간’, ‘아시아 최다 수술기록을 갈아치우며 수술한 전립선암 환자의 50% 이상은 고위험군 환자들이다. 수술 1주일 이상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 질환도 그의 환자들은 수술 이틀 만에 퇴원하는 경우가 대부분. 세계 의료지침에서 GOOD이라 정의하는 수술 후유증도 교수는환자 입장에서는 그것도 불편이다라며 원인을 촘촘히 묘파하고 고투한 결과다.

 

 

 

 

로봇수술의 편견을 바로 잡다

수술의 번째 원칙은 암을 완벽하게 떼어내는 것입니다. 번째는 완벽하게 떼어내고 부작용을 적게 하는 것이죠. 전립선 옆에는 성신경, 배뇨신경, 괄약근이 함께 붙어 있어요. 전립선암을 제거할 괄약근이 손실되면 요실금이 생기고, 성신경과 혈관이 손상되면 발기부전이 나타납니다. 로봇 수술은 10 확대해서 보고 미세하게 수술할 있어서 조직을 정확하게 떼어내고, 건강한 세포를 많이 남겨 후유증을 줄일 있어요. 수술 시간이 짧으니 회복도 빠르고요. 그러려면 의사가 로봇을 몸의 일부처럼 완벽하게 사용해야 합니다. 마치 운전처럼 초보 시절에는 미숙하지만, 700 이상 숙달하다 보면 로봇과 내가 혼연일체가 되는 경험을 있어요.”

 

 

2005 세브란스병원이 국내 최초로 세계적인 로봇 수술기다빈치 도입했을 때는복강경 시술을 하면 로봇 수술도 한다 것이 의료계의 정설이었다. 그런데 보통 3~4시간씩 걸리던 전립선암 로봇 수술을 최영득 교수는 1시간 30 만에 끝냈다. 사건으로 인해 로봇 수술에 대한 세계 의료진의 통념이 180° 바뀌었다. “개복 수술을 하면 복강경 수술도 하고 로봇 수술도 있다 교수의 증언대로 국내에서도 개복 수술에 정통한 대가들이 로봇 수술에 뛰어드는 방아쇠가 되었다.

 

 

 

나의 환자가 나의 인생이다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풀이며 벌레며 자연의 온갖 생명들과 버둥거리며 자란 그다. 자신을 키워준 너른 대지처럼 사람이 되어 부모님께 효도하겠다는 마음으로 의사의 길을 택했다. 내과 치료와 수술을 넘나드는 남다른 매력에 이끌려 비뇨의학과를 선택한 스탭 시절부터 지금까지, 교수의 출근 시간은 새벽 4시다. 하루 150~300명의 환자를 진료하거나 전국의 동료 의사들이 보내오는 중증 환자들을 포함 하루 5~7건을 수술을 간단없이 해낸다.

 

 

환자들 사이에서최영득 교수를 사람은 있어도 한번 사람은 없다 말이 회자될 정도로, 거의 모든 환자를 기억하고 살뜰하게 챙긴다.
과거에는 전립선암이 진행되었거나 임파선으로 전이가 되면 수술을 포기하는 것이 통례였어요.
치료지침(Guideline) 그렇게 쓰여 있었죠. 저는 책보다 환자를 믿어요. 환자가 전립선암이 진행됐어도, 임파선 전이가 있더라도 최선의 처치라 판단되면 악착같이 수술했습니다. 야단도 많이 맞았죠. 그러나 나를 찾아 환자는 내가 끝까지 책임져야죠. 그때 치료지침이 지금은 제가 했던 방식으로 수정되었어요. 뿌듯합니다.”

 

미래를 위해 수술 로봇의 상용화를 이끌다

최영득 교수의 연구실에는 숨겨진 보물이 있다. 다양한 화장품과 건강 보조 식품들이다. 다정한 사연이 있다. 모두 교수가 직접 개발, 특허 출원을 마치고 실제 판매하는 제품들로 수익금 전액이 신촌세브란스병원 사회사업팀으로 보내져 도움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돌아간다.

 

시골에서 혈혈단신 상경했으니 저도 고충이 많았죠. 무급 강사 시절에는 수입이 하나도 없었어요. 보다 못한 어머니께서수위도 돈을 받는데 의사가 되어 돈을 받느냐?’라고 한탄하셨을 정도죠. 아내가 아이를 출산할 곁에 있어준 적도 없어요. 그런데 다시 태어나도 저는 비뇨의학과 의사로 살고 싶어요. 의학의 발전은 사실 비뇨의학과의 발전사에요. 아스피린(Aspirin) 제외하고는 모든 혁신적인 발견이 비뇨의학과에서 시작

 

 

되었다는 자부심이 있어요. 미국에서는 지금 남성암 1위가 전립선암입니다. 세계 대통령, 고위공직자, 유명인들 중에도 비뇨의학과 환자가 많아요. 10 안에 우리나라도 전립선암이 남성암 1위가 되고 중요해질 거에요. 과거 대형병원에서 사용하던 체외충격파쇄석기를 지금은 개원의들도 널리 시행하는 것처럼, 수술 로봇이 상용화 되면 개원의들이 사용하는 시대가 거라 생각해요.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버티면 반드시 비뇨의학과 의사로서의 보람과 결실을 경험할 있을 겁니다.”

 

환자들에게 최선을 다하고, 후배들에게 대리석처럼 견고한 의료 환경을 마련해주고 싶어서 최영득 교수는 오늘도 어제의 자신과 싸운다. 정확하게, 정교하게, 이롭게. 최영득 교수는 자신의 훌륭한 맞수다.


일천번 태어나도 나는 비뇨의학과 의사로 살겠다


최영득 교수의 로봇 수술 현황 - 전립선암, 신장암, 요관암, 방광암 로봇수술

최영득 교수의 로봇 수술 현황

- 전립선암, 신장암, 요관암, 방광암-

- 3512건 시행 --(20184월까지)

-------------로봇 수술 건수------------

- 국내 1-

- 아시아 1-

- 20184월 세계 5-


최영득 교수의 로봇 수술 현황 - 전립선암, 신장암, 요관암, 방광암 전립선암

최영득 교수의 로봇 수술 현황

- 전립선암, 신장암, 요관암, 방광암-

- 3512건 시행 --(20184월까지)

-------------로봇 수술 건수------------

- 국내 1-

- 아시아 1-

- 20184월 세계 5-


최영득 교수의 로봇 수술 현황 전립선암

- 2709건 시행 --(2016)

-------------로봇 수술------------

- 국내 1-

- 2014년 세계 9

- 201611월 세계 5- (전세계 로봇 수술의사 6575명중) -

-2017년 세계 3위 예상-

 


1 2 3 4 5 6